김동연 부총리 "주말에 업무 관련 전화 카톡 금지하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토요일은 업무 관련 전화나 카톡 금지를 원칙으로 하고 나부터 주말에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보고받거나 사무실에 나오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업무 개선 관련 실천방안을 밝혔다.

이번 방안은 전날(20일) 과장급 이하 직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에 대한 후속조치다.

the

김 부총리는 "국회 등 각종 회의가 있을 경우 직원 대기시간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며 "서울 출장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실용적이고 효율적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일하는 방식의 변경도 재차 강조했다. 핵심은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쓸데없는 일은 줄이되 그로 인한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는 것이다.


kakao

김 부총리는 "거버넌스 개선과 관련해 차관과 1급 중심으로 업무를 위임하겠다"며 "부총리가 꼭 알아야 할 사항, 결정할 사항 위주로 보고하고 결심을 받도록 하는 한편, 위임된 사항에 대한 결정은 부총리가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간부들 지시가 불분명하면 효율성도 떨어지고 직원도 고생하므로 간부들 업무지시도 명확하게 하도록 해야 한다"며 "정책방향 등을 정할 때 우선 풀(full) 보고서 아닌 키워드(key word) 중심으로 짧은 페이퍼 또는 구두로 신속 의논한 후 추진 방향이 정해진 뒤 본격적으로 보고서를 작성하는 등 보고서 작성과정의 비효율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부총리 의전이 매끄럽지 않아도 무방하니 너무 신경쓰지 말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업무에 있어서 역량 집중도 강조했다. 그는 "기재부 업무영역이 넓고 할 일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핵심 어젠다에 역량을 쏟도록 해야 한다"며 "핵심 어젠다는 사람중심 투자 등 세가지 축을 중심으로 조만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