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이 '저급한 성인식'을 비판하며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경질을 촉구하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한겨레
인쇄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4당이 21일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경질을 촉구했다. 탁 행정관이 저서 '남자마음설명서'에 이어 또 다른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도 저급한 성인식을 드러냈다며 일제히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정권은 왜 탁현민 행정관에 집착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어 “여성의 외모 등을 포함한 저급한 성인식의 수준을 보고 있노라니 뒷목이 뻐근해진다”면서 “탁 행정관은 ‘말할수록 자유로워진다’고 하니 청와대 밖에서 아주 자유롭게 말할 수 있도록 즉각 경질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것만이 문 정권의 품격을 회복하고 분노한 민심을 진정시키는 유일한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탁 행정관의 발언들은 차마 다른 곳에 옮기고 인용하는 것조차 민망하고 건강한 보통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다”라면서 “그릇된 성인식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지금 탁 행정관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개혁에 걸림돌이 될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추 대변인은 “(탁 행정관)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여성관도 모자라 임산부에 대한 변태적 시각을 드러냈다”고 했고, 리은경 바른정당 상근부대변인은 “탁 행정관이 있어야 할 곳은 청와대가 아니라 정신과 상담실이다”라고 비판했다.

탁 행정관은 2007년 펴낸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이상하게도 학창 시절에 임신한 여선생님들이 많았어. 심지어는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고!…임신을 하려면 섹스를 해야 하잖아. 그러니까 거기서부터 일단 연상이 되는 거야. ‘나한테 수학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섹스를 한다’ 그런 야릇한 연상 작용인 거지” 등의 생각을 밝힌 사실이 이날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