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식 '호식이 두마리 치킨' 전 회장이 여직원 성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출석한 호식이 두 마리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63)이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경찰에 출석한 최 전 회장은 "식당에서 (여직원과)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성이 없었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2

여직원과 합의를 한 이유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해서가 아니라 프랜차이즈사업 특성상 사업 매출에 불이익이 올 것을 염려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최 전 회장과 피해 여직원의 진술, 사건이 발생한 장소 인근에 위치한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비교 분석해 이번 사건에 대한 결론을 조속한 시일안에 낼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쯤 경찰에 출석한 최 전 회장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약 7시간 30분 간의 조사를 마친 뒤 귀가 할 때도 "죄송하다. 성실하게 조사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최 전 회장에 대한 추가소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2

앞서 경찰은 피해여성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최 전 회장에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으나 최 전 회장 측은 출석일을 며칠 앞두고 건강을 이유로 출석 연기를 요청, 21일 경찰에 출석했다.

당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저녁식사 자리에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최 전 회장에게 추행을 당한 후 호텔 로비에 있는 일면식이 없는 여자 3명의 도움으로 (현장을) 벗어났다"며 "(호텔 앞에서) 택시를 타고 바로 강남경찰서로 직행해 신고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 3일 성추행 혐의로 최 전 회장을 경찰에 고소했다가 지난 5일 고소 취하장을 제출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최 전 회장 변호인 측의 요구와 2차 피해 우려로 고소를 취하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고소를 취하했음에도 성범죄의 경우 피해자가 고소를 해야만 수사할 수 있는 친고죄가 아님에 따라 최 전 회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