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의 '경제 삼총사'가 처음으로 모여 '교통 정리'를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정부의 '경제 삼총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회동을 갖고 본격적인 경제 챙기기에 나섰다.

medical asian

정부 관계자는 "보통 경제현안이 있으면 부총리 주재의 경제현안점검회의에서 논의가 되는데 아직 부처 인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라 우선 간담회 형태로 첫 회동을 시작했다"며 "부총리 중심의 조율시스템이 처음으로 가동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세 사람을 비롯해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등 일부 부처 차관들도 함께 했다. 특히 경인일보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 간 역할 분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혼선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교통정리' 성격이 강했다.

◇'서별관 회의는 없다'

이번 회의는 박근혜정부 들어 현오석 전 부총리 시절 부활해 운영됐던 '녹실회의'(綠室會議)와 유사한 성격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녹실회의는 부총리 주재로 각 경제부처 장관들이 수시로 모여 당시 경제현안을 조정하고 인식을 공유하는 역할을 했다. 박정희정권 시절 경제부총리 주재로 회의가 열리던 부총리 집무실 옆 소회의실 바닥이 녹색이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정책사안을 결정하는 경제관계장관회의나 청와대가 중심으로 운영됐던 '서별관 회의'와는 성격이 다르다.

녹실회의는 그동안 경제현안점검(조정)회의로 이름이 바뀌었으나 김 부총리 체제 하에 현안간담회로 새롭게 시작하게 됐다.

회의록은 특별한 사안이 없는 한 작성되지 않지만 안건을 다룰 경우 사안에 따라 달리 운영될 전망이다. 참석자도 현안에 따라 각 경제부처 장관을 비롯해 한국은행 총재,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과거 녹실회의나 현안점검회의와 형태는 유사하지만 보다 넓은 의미로 현안 조정을 넘어 의사소통과 인식을 공유하는 차원으로 회의가 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medical asian

◇경제 컨트롤타워는 '김동연 부총리'

이번 회의의 특징 중 하나는 청와대가 아닌 부총리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는 점이다. 앞으로 경제팀이 김 부총리 중심으로 운영될 것을 미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이날 회의에서 "부총리가 경제 중심이라는 것을 국민들께 알려드리기 위해 부총리 집무실에 왔다"며 "(이번 회의도) 경제 현안과 국가 경제 전체에 있어서 부총리께서 중심 잡고 가는 틀을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정책실장을 비롯해 경제팀이 경제상황 인식을 공유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서 격의없이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며 "경제팀이 서로 이야기하면서 국민을 위하고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현안점검회의를 통해 일관되게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