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이 학교 폭력 사건이 벌어진 '숭의초' 감사에 착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서울교육청이 SBS의 보도로 대중적 관심을 받고 있는 숭의초등학교에 대해 본격 감사에 착수한다.

숭의초는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 자녀 등이 연루된 학교폭력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교육청은 21일 "최근 학교폭력 은폐·축소 의혹이 제기된 숭의초에 대한 특별장학 실시 결과, 학교폭력 사안을 부적정하게 처리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SBS가 '플라스틱 방망이'라는 윤손하의 주장을 반박했다

SBS는 지난 16일 '재벌 총수 손자, 연예인 아들이라서? 사라진 가해자'라는 꼭지의 뉴스에서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 수련회에서 A군이 같은 반 학생 4명에게 집단폭행당하는 피해를 입었으나 학교는 '피해자는 있지만 의도적으로 폭행한 가해자들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유명 연예인의 아들과 재벌 그룹의 손자가 가해 학생'이라는 내용이 있었고 이에 윤손하 씨가 다음 날(17일) 소속사를 통해 해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보도가 있은 후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지원청은 19일 초등교육지원과 소속 장학사 등 3명을 숭의초에 파견해 특별장학을 실시했다.

특별장학을 통해 유명연예인 아들 등이 가해자로 연루된 학교폭력 사안처리 과정과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숭의초는 학교폭력 사안을 접수한 후 교육지원청에 즉시 보고하지 않았다. 지난 4월20일 가평 힐링캠프 수련활동 중 학교폭력 사안이 발생했고, 이날 담임교사가 상황을 인지했으나 학교측은 20여일이 지난 지난달 12일에서야 교육지원청에 이 사안을 보고했다.

학교폭력 전담기구를 통한 조사도 늦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학교폭력 사안이 접수되면 학교에서는 지체 없이 학교폭력 전담기구를 구성해 사안 조사를 해야 한다. 하지만 숭의초는 학교폭력 사안 발생 후 약 한 달이 지난 지난달 15일 전담기구를 구성했다.

숭의초는 학교폭력 피해 학생에 대한 적절한 보호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학생이 지난 4월27일 이후 등교하지 않고 있으나 학교에서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게 시교육청의 설명이다.

다만 시교육청은 학교 측이 가해학생을 고의적으로 누락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감사를 통해 특별장학에서 드러난 부적절한 사안처리의 책임 소재를 명백히 하고, 학교폭력 가해학생을 고의적으로 누락시켰는지 여부를 추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향후 감사를 통해 학교폭력 은폐·축소 시도 등이 발견되면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