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은 일본에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 수용 못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외교부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일본 외무상에 "우리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않는다"는 정부 입장을 공식 전달했다. 또 일본이 초·중학교 지침서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고 표기한 것에 대해서도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20분부터 20분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밝혔다.

일본의 요청으로 이뤄진 통화에서 기시다 외무상은 강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앞으로 긴밀히 소통하고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일본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까운 이웃으로, 한일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기시다 외무상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인 한국과 국민 간 교류를 포함한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희망한다고 답했다.

1

특히 양국 외교장관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통화에서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는 우리 국민 대다수와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러한 점을 직시하면서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왜곡된 주장을 언급한 교과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와 관련해서는 "우리 고유영토인 독도에 관한 부당한 주장을 포함한 데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한 양 장관은 북한의 계속적인 도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한일, 한미일 공조 하에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

아울러 올해 일본에서 개최예정인 한‧일‧중 3국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한편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의 통화 일정에 대해 조율을 진행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