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인사검증 책임은 비서실장인 나에게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edical asian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0일 인사검증에 대한 책임은 특정 수석이 아닌 비서실장에게 있다면서 야당의 조국 민정·조현옥 인사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참석 주장을 일축했다.

임 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은 (조각) 인선들은 물론 앞서 불거졌던 인사 책임 모두 이날 본격 가동된 인사추천위원회가 지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임 실장은 "전 정부들에서도 관련 수석들의 회의는 비서실장이 주도했다"며 "(이에 따라서) 이전의 검증에도 문제가 있다면 그 책임은 비서실장에게 있다고 봐야 한다. 그걸 특정 수석에게 물을 순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저희가 본인 동의를 받아 할 수 있는 검증에는 분명히 한계가 있다"며 "문서로 접근하기 어려운 여러 가지 제보나 사람들 관계에서의 증언은 짧은 기간 안에 검증이 어렵다는 점을 다시 말씀드린다. 최선을 다해 (인사를) 내놓고 있고 (이후에는) 언론인, 국민 여러분에 의해 검증이 이뤄지고 청문회 과정이 있고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임 실장은 이날 첫 인사추천위를 개최한 사실을 소개하며 남은 조각 인사인 법무·보건복지·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향후 해나갈 인사를 인사추천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남은 (장관) 인사와 앞으로 있을 인사들은 이 시스템(인사추천위)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회의에서 논의된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끼면서 "이때쯤이면 이미 기본인사는 마무리될 것으로 생각했지만, 일부 인사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저희가 인사추천위에 내부 훈령과 시스템이 갖춰져 오늘 첫 회의를 하게 됐다. 오늘 첫 회의에서 아직 임명하지 않은 자리들에 대해 회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거듭 초기 인사검증의 어려움에 대해 "인사를 진행하면서 인재풀을 확보하고, 사람들을 급히 채워나가면서 검증 시스템을 구축했다. (인사를) 해보니깐 굉장한 인력이 들어가는 일이더라"며 "높아진 검증 기준에 따라 한 사람을 임명하기까지 굉장히 많은 사람을 접촉하고 검증해야 하는 그런 실무적 어려움이 컸다는 점도 부연해두고 싶다"고 했다.

medical asian

이는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사태를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등으로 야당과의 '감정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추후 두 수석들이 아닌 임 실장이 국회에 출석할 여지를 열어둔 것이라 주목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후 인사추천위에서 논의될 인사 대상자들에 대해 "장관뿐만 아니라 장관급 등 많은 자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장관 인선과정과 관련 "가급적 인사추천위에선 기초검증과 후보자에 대한 여러 평판조회까지 감안해 3배수 이내로 압축할 생각"이라며 "할 수만 있다면 가급적 인사추천위에서는 단수로 압축하진 않을 생각이다. (단수 압축은) 인사권자가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기존에) 거론됐던 (후보)분들을 포함해 인사추천위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남은 인사를 "최대한 빨리 할 것"이라며 적어도 대통령의 미국 순방 전 법무·보건복지·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청와대 경제수석과 같은 청와대 참모진 인사도 인사추천위에 포함되는지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추천 논의와 관련해선 "임기가 다가온 자리들이 어딘지 파악해 정리하고 있는데 아직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논의를 시작하지 않았다"며 "그럴 여력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낙마한 안경환 후보자에 대해서는 "저희가 검증이 부족했다는 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앞으로는 인력 시스템, 회의체계가 좀 더 갖춰졌기 때문에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인사추천위는 대통령비서실 자체 운영규정인 훈령39호에 근거해서 구성됐으며, 대통령 비서실장이 위원장을, 인사수석이 간사를 맡는다.

정책실장과 안보실장, 정무수석·민정수석·국민소통수석·총무비서관·국정상황실장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인사 분야에 따라 관련 수석이 참석한다. 이는 참여정부 인사추천위를 준용한 모델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