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에 교수들의 '성차별·혐오·비하 발언'을 모은 대자보가 붙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하철에서 화장하지 마라. 프랑스에선 몸 파는 여성이나 그렇게 한다.”

대학교 강단에서 강의 중에 나오는 여성 대상 성희롱, 성소수자 차별, 혐오 발언 등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1

동국대학교 총여학생회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9일까지 강의 중 나온 성차별·혐오·비하 발언 등을 학생들로부터 제보 받아 교내에 대자보로 게시했다. 제보 받은 발언 45건 가운데 여성혐오가 2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소수자 혐오(9건), 장애인 혐오(2건), 인종 혐오(2건), 기타(3건)도 있었다.

대자보를 살펴보면, 여성을 폄훼하고 혐오하는 성향의 발언이 많았다. 여성은 정치, 과학기술 등에 관심이 없다고 단정하는 발언이나 여성을 외모로 평가하는 발언 등이다.

한 교수는 “우리 나라 여자들은 다 취집(여성이 결혼해 전업주부가 되는 것을 뜻하는 신조어)을 해서 우리나라의 GDP(국내총생산)이 낮다”고 말했고, 또 다른 교수는 “지하철에서 일부러 여자 승무원 보이는 곳에 앉는다”고 말했다. 전공 교수로부터 “아줌마들이 민소매에 핫팬츠 같은 걸 입고 다니는 이유는 몸매에 자신이 있어서 보여주기 위해서다”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는 학생도 있었다. 교양 수업에서는 교수로부터 “여자들은 매일 스마트폰으로 옷이나 구경한다. 그래서 불행하다”거나 “수사자는 암사자를 여럿 거느린다, 그게 남자들의 꿈”이라는 발언을 들은 학생들도 있었다.

이외에도 “동성애자는 유전적으로 돌연변이”라거나 “동성 커플은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번식의 의무를 이행하지 못하기 때문에 반대한다” 등 성소수자 혐오발언이 있었다는 제보도 나왔다. 수업 중에 장애인 비하 표현인 ‘병신’이라는 말을 쓴다거나 외국인 유학생 비하하거나 무시하는 발언도 있었다고 학생들은 제보했다.

총여학생회 쪽에서는 “강의실이라는 일상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강의자의 폭력적인 발언이 사소한 문제가 아님을 알리기 위해 발언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총여학생회는 이번 조사 결과를 교내 모든 교수에게 발송하고 교내 인권센터에도 제출해 후속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