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V 감염인의 26%는 감염을 이유로 약속된 수술을 거부당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edical asian

국가인권위원회가 발주한 연구 용역 결과 HIV 감염인에 대한 의료 차별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5∼11월 HIV 감염인 208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용역조사 결과 26.4%가 HIV 감염사실 확인 후 약속된 수술 기피/거부당한 경험이 있다고 발표했다.

아래는 국가인권위가 발표한 의료 차별의 예와 그 경험이다.

- 치료/시술/입원 시 감염예방을 이유로 별도의 기구나 공간사용 : 40.5%

- 의료인의 동성애 등 성정체성에 대한 혐오 발언이나 차별적 태도 : 21.6%

- 공식적인 협진 경로 이외의 의료인에게 감염사실 누설 : 21.5%

- 차트 등에 감염인 표시 27.7%

- 타과 진료 시 차별 26.5%

- (환자의) 의사에 반하여 처방전 등에 HIV명시 26.5% -국가인원위원회

이같은 차별의 경험으로  76.2%는 다른 질병으로 병원 방문 시 HIV 감염인임을 밝히기 어렵다(매우/대체로)고 답했으며 35.5%는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이 불편하여 대도시로 이사했다고 답했다.

의료기관 규모별로는‘동네의원’39.2%,‘중소병원’25.1%,‘대학/종합병원’ 13.1%,‘요양병원’ 20.6%로 규모가 작을수록 차별이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었으며, 최근 3년간 감염상태와 연관하여 의료서비스 거부 경험은‘동네병원’ 17.3%,‘중소병원’ 14.4%,‘대형/종합병원’ 8.2%,‘요양병원’ 3.4%,‘정신과’ 1.9%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감염인의 차별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사회 전반적으로 차별이 많거나 있는 편이다’라는 대답이 93%로 조사됐다.

특히 ‘직장에서의 차별’ 91.2%로 가장 높았고, ‘학교에서의 차별’ 83.2%, ‘주변사람에 의한 차별’ 83.0%,‘의료기관 차별’ 79%로 조사되었다. 

지난 10년과 비교해 차별은 전반적으로 ‘별 변화가 없다’는 응답이  44.1%로 가장 높았으나, 의료기관의 경우에는 ‘대체로/크게 개선되었다’라 답한 비율이 43.9%로 ‘별 변화가 없다’고 답한 37.1%보다 다소 높아 국가인권위원회는 감염인에 대한 차별이 점차 개선되는 과정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에이즈는 예방될 수 있다

HIV 예방 방식에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임플란트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