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대선 기간 한미연합훈련 축소 언급한 적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대통령) 선거 기간에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축소와 조절을 언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news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 뚜렷이 선을 그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CBS뉴스에서 방영된 인터뷰를 통해 "문 특보가 그런 언급을 했다는 것을 보도를 통해 알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북한의 그릇된 행동에 대한 보상은 있어선 안 된다고 믿고 있고, 북핵 문제는 한국의 단독적이거나 일방적 행동으로 결코 해결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문 특보와 나는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편안한 관계로, 그는 학자이고 앞으로도 학자로 자유롭게 활동할 것"이라며 "그의 자문이 필요할 때는 특정 이슈에 관련해 자문을 구할 것"이라고 문 특보의 워싱턴 발언은 '사견'이었다고 했다.

news1

그는 "하지만 구체적인 전략, 전술에 관련된 것이라면 이는 먼저 논의되고 동의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앞서 대선기간이던 지난 4월2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북핵동결이 검증된다면"이란 전제로 "한미간 군사훈련을 조정하거나 축소하는 등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수 있을 것"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를 내세운 전임 버락 오바마 정권에 관해 "결과적으로 '전략적 인내'가 실패했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시급한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동결해 도발을 멈추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이뤄낸다면 (북핵) 완전 폐기를 위해 북한과 앉아 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 생각에 동의해주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사드(THAAD) 한반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사드 시스템의 레이더와 발사대 2대는 이미 배치됐고 운영되고 있다. 새 정부는 여기에 어떤 변화도 주지 않았다"며 "이미 저는 이 결정을 이전 정권에서 했다는 이유로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 수차례 밝혀왔다"고 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