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를 늦추고 싶을 때 먹어야 할 음식 5가지(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 '단백질 풍부' 콩
    FotografiaBasica via Getty Images
    대표적인 다크푸드 콩. 강력한 항산화 요소에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콩은 체내 활성산소를 제한해 신체 및 피부의 노화를 억제하는데 탁월하다. 또한 식물성 에스트로겐의 작용을 하는 이소플라본이 피부를 매끄럽게 만들어 준다.
  • '비타민 열매' 오디
    Mallivan via Getty Images
    뽕나무의 열매로 필수아미노산과 칼슘, 칼륨, 비타민, 철분 등이 많은 오디. 달콤한 맛이 인상적이다. 오디에는 활성 산소를 억제하는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노화 방지에 좋다. 또 피부 탄력 증진 작용이 뛰어난 레스베라트롤이 많아 피부 미용에도 도움을 준다.
  • '기력 보강제' 블랙베리
    5PH via Getty Images
    우리나라에서 복분자로 불리는 블랙베리는 동의보감에는 눈이 밝아지고 머리가 희어지지 않게 한다고 나와 있다. 특히 안토시아닌과 비타민 C, 탄닌이 많이 들어있다. 슈퍼 복분자로 불리는 블랙베리는 비타민C가 풍부하고 항산화 효과가 탁월해 피로회복에 효과적이며, 최근에는 간 기능 개선, 피부미용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슈퍼푸드' 블루베리
    LOVE_LIFE via Getty Images
    세계 10대 ‘슈퍼푸드’인 블루베리는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을 비롯해 폴리페놀, 각종 미네랄이 풍부하다. 미국 신시내티 대학 의과대학의 임상시험 결과 블루베리는 치매 위험이 높은 노인들의 기억력을 개선하고 뇌 기능을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혀진 바 있다. 블루베리 중 자연적으로 서식하는 야생 블루베리는 더 진한 블루 컬러로 20여 종의 과일 중 항산화 지수가 가장 높다.
  • '풍부한 수분' 가지
    Magone via Getty Images
    가지의 진한 보라색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안토시아닌 때문이다. 활성산소 발생을 억제해 노화가 되는 것을 막고 혈관 속 노폐물을 제거하여 혈액을 깨끗하게 해준다. 가지 속 안토시아닌은 열을 가해도 파괴되지 않아 보관이나 요리의 제한이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발암물질을 억제하는 폴리페놀도 시금치보다 2배 정도 많다. 가지는 칼로리가 낮고 식이 섬유와 수분이 풍부해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 더 좋은 식품이다.
  • haoliang via Getty Images
    (그릴치즈샌드위치에 들어간 가지)
  • nata_vkusidey via Getty Images
    (토마토, 치즈, 바질을 얹어 피자로 만든 가지)
  • iko636 via Getty Images
    (크림치즈와 마늘로 속을 채운 후 초록잎채소를 곁들인 가지 롤)
  • 4kodiak via Getty Images
    (간 소고기로 속을 채우고 오븐에 구운 가지)
  • nata_vkusidey via Getty Images
    (파프리카, 당근, 토마토와 치즈로 속을 채우고 오븐에 구운 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