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성은 자신의 머리카락을 예술로 승화시켰다(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출신의 래티시아 KY는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예술가다. 그녀는 꽃, 댄서, 토끼 귀, 지구본 등의 작품을 만들어 인스타그램에 올린다. 그녀의 머리카락을 써서 말이다.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래티시아가 이런 '헤어 예술'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아프리카 부족 출신 여성들의 헤어 스타일을 담은 인스타그램 계정이었다.

래티시아는 허프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그녀들의 헤어스타일은 정말 예술이었습니다. 자기 표현의 수단으로 헤어스타일을 사용하는구나, 라는 생각을 했어요"라고 말했다.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akao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래티시아가 하나의 헤어스타일을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은 빠르면 20분, 길게는 한시간 반 정도 소요된다. 이를 위해 래티시아는 핀이나 직물, 철사, 붙임머리 등 다양한 소재를 사용한다.

래티시아가 표현하고 싶은 것은 '아름다움'이다. 래티시아는 "저는 아름다운 나라에 살고 있어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나라에 살고 있는 많은 이들이 그들의 탁월함이나 창의력을 드러내 보이길 두려워하죠. 타인으로부터 평가받고 부끄러움을 느낄까봐서요"라고 말한다.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래티시아는 "저는 그들이 스스로의 독창성을 보여주길 바라요. 독창성은 부정적인 반응을 가져오지 않고, 자신의 내면에 담아둔 것들을 보여주는 건 매우 중요한 일이니까요"라고 말했다.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akao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KY(@laetitiaky)님의 공유 게시물님,

허프포스트US의 This Woman Makes Amazing Sculptures With Her Hair As A Mode Of Self-Expressi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