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와 홍석현을 위시한 중앙일보의 싸움이 점점 더 격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석현 전 회장을 위시한 중앙일보와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싸움이 점점 격해지고 있다.

news1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오늘(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보다 더 막강한 권력을 쥔 분'이라며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을 겨냥한 발언을 내놨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요즘 대선때도 누리지 못했던 기사 독점을 누리고 있다"라며 "대통령보다 더 막강한 권력을 쥔 분의 잘못된 처신에 대해 지적했더니 그 분을 모시고 있는 분들이 집단적으로 나서서 저를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홍 전 지사는 지난 18일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여론) 환경을 보면 언론이 정상이 아니다"며 "지난 탄핵이나 대선 과정에서 보니 신문과 방송을 (문재인 정권에)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도 있더라"라며 실명을 거론하지 않고 사실상 홍석현 전 회장을 겨냥해 비판했다.

이에 다음날인 19일 중앙일보는 '홍준표의 무책임한 막말정치 어디까지 가는가'라는 사설을 발표하고 "홍 전 지사는 교묘하게 주어(主語)를 생략했"지만 공통 분모는 홍 회장 뿐이며 이는 "귀를 의심하게 만드는 극언"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홍 전 지사가 오늘(20일) "그 분을 모시고 있는 분들"이라 지적한 건 사설을 발행한 '중앙일보'측 일 것이다.

특히 19일 사설에서 중앙일보는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도 홍 전 지에 대해 “저렇게 막말 한다고 강한 야당이 되느냐” “품격 있는 보수로 가야 살길이 생기는데, 저런 막말로 가면 미래가 없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고 비판했는데 이에 대해 홍 전 지사는 이렇게 답했다.

"대선에서 패배하고 국민들에게 잊혀 지고 있는 상황에서 옳고 그름을 떠나 저에 대한 비난기사는 아직 자유 한국당이 살아 있다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효과가 있어 그리 나쁘지는 않습니다." -홍준표 페이스북(6월 20일)

특히 홍 전지사는 "(홍 전 회장이) 노무현 정부 1기때 주미대사로 간 것도 부적절 했는데 또 노무현 정부 2기때 청와대 특보를 하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권언유착의 의혹을 지울수가 없기에 그 부적절한 처신을 지적한 것인데 발끈 하는 것은 유감스런 일"이라 꼬집었다.

한편 홍 전 회장은 지난달 21일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직에 위촉되었으나 어제(19일) 청와대를 통해 사의를 표한 사실이 보도된 바 있다.

다만 한국경제에 따르면 사의를 표한 시점을 두고는 청와대와 홍 전 회장 사이에 혼선이 있었다.

홍 특보(전 회장) 측은 19일 “홍 특보는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특사 임무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자신이 특보로 임명됐다는 사실을 처음 들었다”며 “그날 곧장 청와대에 특보직을 맡지 않겠다고 분명히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특보가 아니었고 특보로서 활동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6월 19일)

아래는 홍 전 지사의 페이스북 전문.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