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 "나는 대통령 조언자일 뿐 문재인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한미전략자산 축소' 발언 등과 관련한 논란을 진화하는 모양새다.

문정인 특보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민간단체인 아시아소사이어티 주최로 열린 한반도 위기와 한미동맹과 관련한 토론회에 참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이 밝혔다.

문 특보는 이 자리에서 자신의 최근 발언을 의식한 듯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하는 것은 2010년 천안한 폭침 사건 이후 전개되고 있는 미국의 전략무기를 이전 수준으로 돌리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조언자일 뿐, 조언을 들을지 말지는 문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가 문 특보의 발언을 개인 사견이라고 밝힌 것을 거듭 강조한 것.

문 특보는 자신을 '특보'라고 호칭한 한 질문자에게 "대학교수로 불러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에서 월급을 받는 사람도 아니고 정책결정 라인에 있는 것도 아니다"라며 "한국 언론이 이 부분에서 헷갈리고 있다. 헷갈리지 말라"고 거듭 주문했다.

문 특보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 "현 시점은 북한과 대화할 수없는 상태"라면서 "한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최대 압박과 관여' 대북정책에서 '최대 압박'에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에 나설 것 같냐는 질문에는 "만약 상황이 적절하다면 방문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아니다"며 "문 대통령이 북한에 몇 차례 대화 제스처를 취했지만 북한이 이를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이 미사일 시험 등 도발적 행동을 계속하는 현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거나 의미 있는 교류를 주도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인다면 대북 관여 정책을 추진할 것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날 토론회에 참석한 대니엘 러셀 전 국무부 차관보는 "북한은 미-한 동맹 와해를 주요 목표로 삼고 있고, 중국 역시 두 나라의 균열을 반길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북한 문제에서 두 정상이 일치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