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7월9일 이병규 은퇴식..야수 최초 영구결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G 트윈스가 다음달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 종료 후 '적토마' 이병규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의 공식 은퇴식을 진행한다.

이병규는 단국대를 졸업하고 1997년 LG에 1차지명으로 입단해 지난해까지 통산 17시즌을 KBO리그에서 활약했다. 통산 1741경기에서 타율 0.311 2043안타 161홈런 972타점을 기록한 LG의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스타다.

the

이병규는 데뷔 시즌인 1997년 신인왕을 시작으로 통산 7번의 골든글러브 수상(외야수 6회 최다 수상), 2번의 타격왕과 4번의 최다안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 밖에도 1999년에는 잠실구장으로 홈으로 쓰는 선수 중 최초로 30홈런-30도루를 달성했다. 2013년에는 최고령 타격왕, 최고령 사이클링히트 그리고 10연타석 안타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2014년에는 통산 2000안타 고지를 밟았다. 이는 역대 최소 경기인 1653경기만에 달성한 기록. 특히 통산 2043안타를 LG 한 구단에서만 작성해 더욱 의미가 깊다.

the

또한 이병규는 국가대표로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1999년 아시아선수권 대회,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2006년 제1회 WBC,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도 활약했다.

LG는 이병규의 등번호인 9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하고 공식은퇴식과 함께 영구결번식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병규의 영구결번은 김용수에 이어 LG 트윈스 역대 2호이자 야수 출신으로는 최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