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정인 특보 발언 시기·장소는 부적절했지만 내용은 옳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9일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의 발언에 대해 "시기, 장소는 부적절했지만 내용은 옳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2016년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이 '핵 폐기는 늦었고 동결 협상을 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 한미훈련을 축소 또는 중단할 수 있지 않느냐'고 했고 유수의 미국 지도자들도 다 찬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강한 압박과 포용을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얘기했고 미국 국방부 장관도 '체제 전복을 하지 않겠다'고 했기에 문정인 특보의 발언 내용은 옳은 것"이라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것이 협상 아니냐"고도 했다.

다만 "(문 특보 발언의) 내용은 맞지만 과연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얘기를 했기 때문에 문제가 되고 있고 (발언 시기와 장소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1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박지원 전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 정부의 문화정책 방향, 문화사회를 향한 정책과제' 토론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들이 일제히 문 특보의 발언을 비판하는 등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이어 문 특보에게 별도로 연락을 취해 신중을 기해달라는 취지로 당부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문 특보의 발언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언급한 내용과 비슷한 맥락이라는 점에서 '개인 의견'으로 볼 수는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또 '한미동맹을 위협하는 발언'이라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일각의 비판 역시 지나치다는 평가도 나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