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사의를 표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뉴스1
인쇄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직에 사의를 표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전 회장은 대통령이 특보로 위촉했고, 위촉 직후 중앙일보 쪽에서 연락이 와 사의표명을 했다. 몇 차례 (이러한) 의사전달을 저희에게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저희 입장에선 다른 특보(문정인 특보)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때 이 문제를 밝히고 해촉을 할 생각이었는데, 여러 정치적 상황 때문에 먼저 (공개적으로) 말해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홍 전 회장의 특보직은) 해촉하는 절차를 밟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보직 해촉 뒤 새 인물을 발탁하는지 여부엔 "지금으로선 전혀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고 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이유에 관해선 "개인적 사유들 때문에, 저희가 굳이 말씀드릴 부분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홍 전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 대통령 특사로 미국에 다녀온 뒤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위촉됐다는 소식에 "저하고 상의하지 않고 발표해 당황스럽다"고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관계자는 "그 부분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진행하던 내용이라 자세히 알진 못한다. 다만 홍 전 회장을 사전에 모시는 과정에서 비행기를 타고 가며 연락이 좀 안됐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