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임명'에 대한 야3당의 대응 방침이 나왔는데, '즉각 보이콧'을 말한 곳은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경화 임명 강행'에 대한 야3당의 구체적인 대응 계획이 나왔다.

1. 자유한국당은 "당분간 냉각기"라면서도 '송곳 청문회'를 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당분간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서는 응하지 않기로 했다"면서도 "다만 인사청문회 일정 전체를 응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당내에서는 사퇴 투쟁위원회까지 만들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면서도 "하지만 한국당은 이분들이 얼마나 부적격하게 인사 검증이 돼서 왔는지 송곳 청문회를 하고, 국민들에게 부적격하다는 것을 알리기로 했다"는 것.

w

정 대행은 이어 "(20일 국회 운영위에서)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인사시스템 검증을 반드시 확인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반드시 취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관련해서는 "이번 청문회와 연계하지는 않겠다"면서도 "국가재정법에서 정한 법정요건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2. 국민의당도 "냉각기 예고" 했으나 보이콧은 안 하기로 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19일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인사원칙을 위배한 부분에 대한 야당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설명 없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 강행한 것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회 의사 일정에 적극 참여하기 어렵다'는 것. 그러나 "전면적인 보이콧을 선택한 가능성은 낮다"며 "향후 의사일정 논의는 지도부에 원칙적으로 일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

국민의당은 일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는 협조하기로 했다. 또 추가경정예산(추경)의 경우 정부안에 대한 '부적절성'을 지적하면서도 각 야당이 제시한 내용들을 포괄한 대안추경을 여당에 제안하기로 결정했다.


문재인 정부 내각 인사에 대한 청문회 일정 등을 조율한 상임위원회 참여 여부의 경우도 각각의 상임위에 대한 참여 입장이 조금씩 다르지만 전면적인 불참은 하지 않기로 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문제와 관련해선 당내에 대학 입학 과정에서의 의혹을 해소할 진상규명 TF를 구성하기로 했다.(뉴스1 6월 19일)

3. 바른정당도 '오늘(19일) 5개 상임위 일정 거부'하지만 '보이콧'은 더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the300에 따르면,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19일 의원총회를 통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청문 보고서 채택 등 이날 인사청문회 관련 상임위원회 일정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야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분명히 얘기했음에도, 일언반구 없이 임명을 강행한 부분에 대해 저희의 뜻을 밝히는 것"이라며 추후 청문회 일정과 관련해서는 "의장과 여당에 저희의 뜻을 전달한 뒤, 대응을 보고 추후에 다시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 문제를 일자리 추경 등 주요 현안과 연계할 방침인가?'라는 질문에는 "연계해서 보고 있는 건 아니다"라며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국회 표결이 실시되면 본회의에 참석해 반대의견을 표시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고 the300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