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가 직접 '재벌개혁'에 대해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9일 "재벌기업들은 한국경제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가능하면 이번주 내에 대한상공회의소가 초청하는 형식으로 4대 그룹과 정식미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상조표 재벌개혁안'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4대 그룹과의 만남에 대해 "아직 정부 구성이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경제부총리가 직접 나서기도 쉽지 않은 문제가 있고 대통령께서 재계 인사와 직접 만나는 것도 쉽지 않다는 판단하에 기업 주무부처로서 공정위원장인 제가 4대그룹 관계자를 만나려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공약 취지를 설명하고 향후 정책 방향 예측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마련해서 정부와 재계간의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w

그는 "정부가 재계와 대화를 시작한다는 차원의 행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고 그런 차원에서 대통령께 보고해서 승인도 받았다"며 "대한상의 측에서 4개 그룹에 협조요청하면서 가능하면 이번주 내에 정식미팅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번 만남은) 재계가 주는 의견을 경청하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그 이후의 각 그룹의 특수한 사정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할 생각"이라며 "정부 구성이 완료되면 경제부총리가, 궁극적으로는 대통령이 직접 기업인들과 만날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4대 그룹측 참석자가 총수인지, 전문경영인인에 대해서는 "제 희망은 상의측에 전달했지만 기업들이 상당한 부담을 받을 수 있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정경유착 우려를 감안해 정부와 재계와의 만남을 정례화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전 정부가 겪었던 국정농단 사태가 바로 재계 인사와의 부적절한 미팅 속에서 빚어진 일인 것도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이런 협의를 정례화하는 것은 굉장히 부정적이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정부가 3개월에 한 번씩 기업 총수들을 초청해서 마치 성과를 내는 것처럼 했는데 그렇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기업인과 대통령의 독대 과정에서 정경유착이 불거지는 것은 자살행위라는 것을 현정부 계신 분들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고, 협의가 비공개적으로 이뤄지는 것에 대한 우려도 너무나 잘 알고 있어서 그런 방식으로 진행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w

향후 재벌개혁에 대한 방향도 제시됐다.

김 위원장은 "여러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한국의 기업들 특히 대규모기업집단, 이른바 재벌기업들은 한국 경제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며 "소중한 자산이 더욱 더 발전해서 미래를 여는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기업들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모범사례를 만드는 포지티브 캠페인 방식으로 재벌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그것이 바로 합리적이고 신중하며 지속가능하고 후퇴없는 방식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재벌개혁을 몰아치듯이, 때리듯이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