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미동맹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야"(취임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WD
뉴스1
인쇄

강경화 신임 외교부장관이 북핵과 탄도미사일 문제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하며 외교안보의 근간인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드 보복과 위안부 협상 등으로 인해 갈등관계였던 중국과 일본과의 관계개선도 시사했다.

강 장관은 19일 오전 외교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우리가 처한 국제정세는 그 어느 때 보다 엄중하다"며 "고도화되며 시급해지는 북핵·미사일 문제는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제재와 대화를 모두 동원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외교안보 근간인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동아시아 주변국과의 관계를 발전 심화시켜 나가야 한다며 "중국과의 당면 현안은 지혜롭게 해결해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사드 배치를 놓고 빚어진 한중 양국과의 갈등관계를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위안부 협상과 관련해 여전히 긴장관계에 있는 일본과는 과거를 직시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이고 성숙한 협력동반적 관계를, 러시아와는 협력을 확대해 양국 관계를 실질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높아진 우리나라의 위상에 걸맞게 4강과 동북아를 넘어 전 세계로 우리의 외교를 확장하는 노력을 지속해야 하다"며 "국제사회의 공약에 능동적으로 기여해 전세계의 성원과 평가를 받는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w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외교부 혁신도 시사했다.

그는 "문서작성과 결재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 정책결정을 위한 생산적 토론이 이뤄질 수 있는 시스템을 확립해 나가야 한다"며 "대기성 야근과 주말근무가 업무에 대한 헌신으로 평가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일은 미련없이 정리하고 필요한 일은 제대로 하는 풍토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외교부를 일할 맛 나는 직장으로 만들도록 노력하자며 "근무 기강과 긴장감, 전문성은 반드시 유지하되 업무와 개인생활간 균형과 조화도 중시하고 격려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외교부 내 성평등을 업무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는 여성직원의 입부 비율이 정부 전 부처 중 가장 높다"며 "일하면서 세 아이를 키운 경험을 바탕으로 직장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조직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남성직원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건강하고 건설적인 양성평등 관점이 외교부의 인사와 업무방식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선배 장관들이 쌓아올린 외교성과의 토대에서 젊은 직원들의 창의성을 이끌어내 산적하 외교 과제를 풀어나갈 것"이라며 "엄중하고 시급할수록 신중하고 전략적으로 다함께 갈 것이며 장관으로서의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