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문정인 특보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한국당은 19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미국을 방문해 '북핵 동결 시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50여년간 피로 지켜온 한미동맹을 한방에 깨뜨릴 수 있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문 특보는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특보의 발언은) 북한과 중국이 주장해 온 자의적 핵 개발 논리와 같이한다"며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통령의 특보가 이런 부적절 발언한 것은 동맹국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대북제재연대를 무력화할 극히 위험하고 억지스런 발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대행은 "청와대는 문 특보의 개인 발언이라고 했지만 문 특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했다"며 "문 특보는 문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져 있어 워싱턴은 한미동맹이 이견 아닌 충돌로 이어질까 들끓고 있고, 과거 노무현 대통령 내내 불협화음 연속이던 한미 대립이 재현되지 않을까 지극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사건건 북한의 편을 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부추기는 문 특보의 장광설을 보는 국민도 불안하고 아슬아슬하기만 하다"며 "문 특보는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2

또 "(문 특보는) 국가 운명이 걸린 외교안보의 상전 노릇이나 대통령의 멘토 역할을 하지 말고 사퇴해야 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도 문 특보의 지극히 위험한 언행을 개인 견해로 치부해선 안 된다.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문 특보는 단순 참모라기 보다 멘토라 할만하다는 말과 외교장관 위의 상장관이라는 말이 공공연히 회자되기도 했다는 점에서 문 특보의 이번 말은 향후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방향을 보여주는 계산된 발언이라 짐작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특보의 발언이 정부 공식 입장과 다르다면 당연히 사표를 받아야 한다"며 "신뢰는 쌍방이 같은 마음일 때 생기는 것이고 다른 한쪽이 무시하면 신뢰는 깨진다. 신뢰는 거울같아서 한번 깨지면 고칠 수 없다는 것 깊이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도 "문 특보의 발언은 우리의 가치를 훼손한 심각한 행위"라며 "문 특보는 부디 자중하시고 한미동맹이 피로써 수십년동안 우리나라를 이룬 근간이었다는 점을 깊이 통찰해줄 것을 간곡히 경고하고 곱씹어볼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1

한편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청와대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기자들에게 "문 특보는 특보라는 지위는 있지만 이번은 개인 자격의 방문"이라며 "청와대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정확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개인 학자적 견해라는 것을 전제로 이야기했고, 또 문 특보가 워낙 다양한 말씀을 많이 하는 분인데 '그렇게 조율된 것 아니냐, 새 정부 궤가 아니냐'고 볼 수 있겠지만 현재 청와대와 대통령의 입장이 아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