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차트 "GD, USB앨범 음반 NO"..YG "집계방식 아쉬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yt

가온차트 측이 결국 지드래곤의 USB 음반을 앨범으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힌 가운데 YG 측은 집계방식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가온차트 측은 19일 지드래곤이 USB앨범형태로 발매한 솔로앨범 '권지용'이 앨범이 아니라고 확정발표했다. 언론에서 제기되고 있는 저작권법상 ‘음반’의 의미와 가온차트의 ‘앨범’의 의미는 동일한 의미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가온차트 측은 "개정된 저작권법상으로 ‘음반’의 정의를 살펴보자면 권지용 USB는 ‘음반’에는 해당될 수 있다"며 "다만 가온차트의 ‘앨범’의 정의는 ‘음반’의 정의와 다르며, 음이 유형물에 고정된 것만으로 한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온차트는 이번 권지용 USB를 저작권법상 전송(다운로드 서비스)이라고 판단했다"며 "상기 상품은 디지털 차트와 다운로드 차트에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난 문제가 아냐 문제의 답이에요🎵

A post shared by 권지용 (@xxxibgdrgn) on



이와 관련해 YG 측은 OSEN에 "가온차트 의견을 존중한다. 지드래곤 의견대로 중요한건 음악이지 음악을 담는 고전적인 형태와 시대에 맞지 않는 집계 방식은 좀 아쉽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상은 너무나 빠르게 바뀌고 있고 IT와 기술발전의 속도는 세상 보다 더 빠르게 바뀌고 있다. 이제 구하기도 힘든 카셋트 테입과 CD로 음반 판매와 집계를 한정지으려는 기준이 시대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는 변함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 YG 측은 "요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음악을 핸드폰에 저장하지 않고 정보만을 담는다 빠른 인터넷으로 더 많은 정보를 어디서든 자유럽게 스트리밍으로 공유하기 때문이다. USB에 음악을 담지 않아 집계가 불가능 하다는 가온 차트의 입장 대로 라면 음원 차트 집계 역시 다운로드만 적용하고 스트리밍은 적용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 8일 4년 만의 솔로 앨범 '권지용'을 발표했다. 오늘(19일) 오프라인 발매되는 앨범은 CD가 아닌 USB로 제작된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수지, 청바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