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총선 결선투표의 막이 올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랑스 전역에서 총선 결선 투표가 18일(현지시간) 오전 8시(한국시간 오후 3시) 본격 시작됐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전국 6만 7000여개 투표소에서 진행되는 이날 선거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오후 6~8시(한국 시간 19일 오전 1~3시) 마친다. 이때부터 출구조사 및 개표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내무부는 오후 5시께 투표율을 공개한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신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는 1차 투표에서 얻은 압도적 득표율의 압승을 결선에서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1차 투표서 32.3%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한 앙마르슈가 결선을 통해 최종 몇석을 획득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예상되는 앙마르슈 의석수는 하원 총 577석 중 400~470석에 달한다.

단 1차 투표때 48.7%에 그쳤던 저조한 투표율이 결선에서 달라질지 여부도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2012년 총선 투표율은 55%였으나 올해는 47%에 그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