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임명 강행'에 정우택이 처음 내놓은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청와대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문 대통령의 인사 독선이 데드라인을 넘었다"며 "협치 포기 선언"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주말인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국민 눈에 어떤 문제가 드러나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오만과 독선의 의미를 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w

그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그저 흠집내기, 시간 낭비, 참고 과정 정도로 여기는 것은 국회 무시이자 독재"라며 "제1야당인 한국당은 대통령의 국민 무시, 국회 무시, 협치 포기, 오만과 독선 인사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행은 "한국당은 긴급 원내대책회의와 내일(19일) 의원총회 등을 통해 대통령의 이런 대처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e

이어 그는 "야3당을 무시하면서 소수여당인 민주당만으로 어떻게 국정운영을 할지 (각종 국정 현안에서) 어떻게 국회 협력을 요청할지 근본적 의문을 가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추경(추가경정예산)과 정부조직법 처리, 국회 관련 현안에 대해 한국당과 야당의 원활한 협조는 대단히 어려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 대행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도 대통령이 제시한 5대 원칙에 위배되는 이들이라고 주장하며 "이런 인사 부실검증에 대해선 야3당이 책임자인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도 동시에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w

정 대행은 국회 운영위원회를 20일 열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출석시킬 것이라고도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19일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의 주요 출석 대상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는 협의를 이미 마치거나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덧붙였다. 야 3당이 주축이 돼 운영위를 소집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그는 "운영위에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책임을 추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6월 18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