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이 "강경화는 최선의 선택"이라며 야당을 겨냥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정의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대해 "첫 여성 외교부 장관이라는 상징적 측면과 더불어 외교 부문에 만연한 폐단들을 해소하기 위해 현재로서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강경화 장관은 검증 과정에서 몇몇 흠결이 드러나긴 했지만, 자질과 역량은 충분히 입증됐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추 대변인은 "무엇보다도 외교 분야의 근본적 개혁을 바라는 외교부 직원, 일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지난 외교부의 수장들, 유엔 사무직원들이 한 목소리로 임명을 촉구하고 있으며, 국민들 역시 임명에 대부분 찬성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회 인사청문회는 국무위원 후보자들에게서 국민들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부분들을 지적하고 평가하는 자리지만, 그 모든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이 괜찮다고 판단했다면 마땅히 그 뜻을 따르는 것이 공복으로서의 도리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야당의 정체성이 되어서는 안 된다. 협치의 책임은 우선적으로 대통령에게 있지만, 야당에도 동등하게 주어지는 것"이라며 "보수야당들은 얼토당토않은 핑계로 정국을 마비시키는 우를 더 이상 저지르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