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임명'에 대한 박지원의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임명은 법적으로 하자가 없기에 대통령께서 임명하시는 것은 이해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야당을 이렇게 코너에 몰아 버리면 협치의 가능성은 멀어진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말씀은 지나치게 확정적이면 시원할 수는 있지만 부메랑이 될 수도 있다. 다음 선거에 출마하실 일도 없으실테니 여론조사 결과도 크게 의식하시지 않는 게 좋다"고 밝혔다.

그는 "장관의 임명이 대통령의 권한이라면 왜 인사청문회는 있는가. 국민의 여론이라면 만약 여론조사 결과가 나쁘면 어떻게 하시겠는가"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살려 법과 제도의 개혁을 할 때 대통령께서 성공하시고 새로운 대한민국, 국가대개혁, 촛불혁명이 완성된다. 사이다 발언은 순간만 시원할 뿐 영원하지 못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