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오후 2시, '강경화 임명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한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정해진 법 절차에 따라 국회가 17일까지 청문보고서 송부를 하지 않은 만큼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 수여를 이날 오후 2시에 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당초 인사청문경과보고서 1차 송부일이었던 지난 14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자 재송부 기한을 17일로 정해 국회에 또 한 번 채택을 요청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의 거부로 17일까지도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가 재송부 요청에도 응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국회 인준표결을 거치지 않는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해선 임명할 수 있다.

강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되면 현 정부조직 17개 부처 중 문 대통령이 임명한 5번째 장관이 된다. 문 대통령은 기존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을 임명한 바 있다.

강 후보자는 장관 임명과 동시에 코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야3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이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방침을 고수할 경우 야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강경화 불가론'을 지켜온 한국당은 이날 임명 강행시 오후에 열리는 원내대책회의와 의원총회를 통해 당론을 모은 다음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국당은 일단 국회 일정 보이콧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일단 청와대의 결단을 지켜보고 나서 구체적인 입장을 낼 계획이다.

바른정당 역시 '강경화 불가론'을 굽히지 않고 있다. 임명 강행시 다음주에 있는 국회 일정을 거부하거나 중단, 지연하는 등 방법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구체적 안은 19일 의원총회에서 정한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안경환 후보자 사태로 인해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문제가 드러났다"며 "사과하고 구체적인 기준을 빨리 내놓지 않고 강행하면 어떤 기준으로 인선됐는지 의심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도 임명 강행시에는 원내대책회의와 의원총회를 열고 비판 목소리를 내거나 향후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사안에 따라 국회 일정을 거부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과거 장관의 인사청문 절차와 관련해 국회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며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기를 바라고 협조하고 있는데 진정성 있게 야당의 의견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