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子 학교폭력' 윤손하 "악의적 편집, 사실관계 부족해 정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녀 학교폭행 논란에 휩싸인 윤손하 측이 추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윤손하의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은 17일 "악의적인 편집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 사실 관계 내용의 정보가 부족해 이를 정정한다"고 밝혔다.

SBS는 지난 16일 '재벌 총수 손자, 연예인 아들이라서? 사라진 가해자'라는 꼭지의 뉴스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 수련회에서 A군이 같은 반 학생 4명에게 집단폭행당하는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학교는 '피해자는 있지만 의도적으로 폭행한 가해자들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런데 이 가해자 중 한명이 윤손하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윤손하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파문이 커지자 윤손하 측은 "바나나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되었다"며 "SBS의 뉴스에서 이런 구체적인 사실들을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했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되어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d

그러나 윤손하 측은 "보도자료 내용에 바디샤워를 억지로 먹였다고 기술한 부분은 우유로 속여서 먹게 했다는 SBS 보도 내용과 다르다"며 "담당교사 인터뷰의 악의적인 편집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 내용의 정보가 부족하여 이를 정정한다"고 재차 추가 입장을 발표했다.

윤손하는 이번 논란에 "제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의도한 적 없다. 오히려 (연예인이라는 점이) 저와 제 아이에게 큰 상처가 된 상황"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하며 "다시 한 번 심려끼쳐 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공인으로서, 아이 엄마로서 노력하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