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낙마로 민주당이 더욱 강경하게 지키려 마음먹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내 '남은 고위공직자 후보들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강경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전날(16일)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사퇴한 데 따른 것이다.

michelle carter

그동안 당내 일각에서는 일부 고위공직자 후보자 '포기론'이 제기돼왔던 것이 사실이다. 여소야대 정국에서 현실적으로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야당의 요구를 마냥 무시할 수만은 없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민주당의 한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기본적으로 지명된 모든 후보자들이 임명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적으로 여야가 정치적 타협을 해야 한다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를 내줘야하지 않겠느냐"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전날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로 당내 분위기는 한층 강경해졌다.

의원들 사이 더 이상 야당의 공세에 밀릴 수 없다는 여론이 확산, '보다 공세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현재 국회에는 김상곤 교육부·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김은경 환경부·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정현백 여성가족부·조대엽 고용노동부·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등 고위공직자들의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예정돼있다.

michelle carter

이같은 상황에서 야당은 조대엽 고용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음주운전 문제를, 김상곤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논문표절 문제를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이에 민주당 역시 더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안 후보자 사퇴 빌미를 제공한 자료의 출처를 놓고도 불쾌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사태를 촉발한 자료의 출처가 불법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여당의 한 관계자는 "안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과 관련된 각종 자료들이 어디에서 나왔는지를 살펴봐야 한다"며 "이 중에는 '국회제출용'이 아닌 불법적으로 수집된 자료들도 포함돼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방법으로 안 후보자가 낙마했는데 누가 가장 이득을 보는지를 살펴봐야 한다"며 "결국 검찰개혁에 반대하는 세력이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에 민주당은 강력한 대야(代野)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통화에서 "앞으로 단 한 명의 후보자도 놓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론이 이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자가 사퇴를 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증거"이라며 "이 때문에 내주 초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오히려 더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높은 지지율을 기반으로 청와대가 고위공직자 후보 임명을 강행할 수 있으며, 이를 당이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