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질어묵 물에 씻는 동영상' 파문에 삼진어묵 대표가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용준 삼진어묵㈜ 대표이사가 퇴직근로자들이 어묵을 물에 씻는 동영상을 공개한 데 따른 논란과 관련해 소비자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michelle carter

앞서 경기일보는 성남 현대백화점에 입점한 '삼진어묵 판교점'에서 매장 관리자가 변질된 어묵을 물로 씻어 고객에게 판매할 것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상단 영상 참고)

삼진어묵은 16일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분들께 사죄 드린다. 과거의 일이지만 저희의 잘못되었던 부분이고 이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삼진어묵은 “판교점에서 회사 지침에 반하는 해당 사건을 지시한 사장의 친인척으로 언급된 분은 책임을 물어 오늘 해고했다”며 “판교점에서 발생한 사건이지만 모든 직영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철저한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진어묵은 “판교점에서 어묵을 물에 씻은 뒤 키친타월로 닦고 튀겨낸 일이 있었다”고 시인하며 “하지만 식품위생법상 매장에서 낱개로 판매할 시엔 이미 튀겨진 완제품이라도 해도 반드시 다시 튀겨서 판매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직영점에서는 낱개로 판매되는 제품들에 대해 다시 튀겨서 판매를 하고 있다”면서 “공장에서 생산된 어묵은 냉장 상태로 포장, 유통되기 때문에 차가운 상태이며 제품들이 배송 중에 외부 기온과 온도차가 생기면 포장 내면으로 물방울들이 생기는데 이때 어묵 표면에 묻어있던 튀김유와 함께 섞이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는 대기업 물류 시스템을 이용해 이러한 문제가 개선되었지만 지난해 9월 이전 소규모 물류 시스템을 사용할 때는 일부 제품에 간혹 이러한 문제가 발생했다”고 했다.

삼진어묵은 “언급된 내용처럼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변질되어 이상이 있는 제품은 절대 아니었다. 전국 직영점으로 매일매일 배송이 이루어지고 있고 생산 후 48시간 내에 모든 제품들이 소진되고 있다”고 상기시키면서 “3대째 가업을 이으면서 이 부분만큼은 정말 철저히 지키고 있다. 이 점만은 꼭 믿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삼진어묵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표이사로서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더욱 철저한 관리로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고 강조하며.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퇴사자들께도 모든 조치를 다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경기일보는 16일 “삼진어묵 판교점 퇴직근로자 A씨가 15일 8초와 18초, 19초, 31초 분량의 동양상 4편을 공개했다”면서 “매장 관리자가 유통과정 중 변질돼 미끈거리고 냄새나는 어묵을 물로 씻어 고객들에게 판매할 것을 강요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