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지스함과 필리핀 컨테이너선이 일본 해상서 충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 요코스카 기지에 배치돼 있는 미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호와 필리핀 컨테이너선이 17일 새벽 일본 해상에서 충돌해 구축함에 타고 있던 승무원 7명이 실종됐고 1명이 부상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30분쯤 시즈오카(靜岡) 현 미나미이즈(南伊豆)에서 약 20㎞ 떨어진 해상에서 필리핀 컨테이너선이 "미 해군 선박과 충돌했다"고 신고했다.

미 해군도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일본 해안경비대에 도움을 요청했으며 미군 부상자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사고해역에 순시선과 순시정 총 5척과 헬기 2대를 투입했다.

NHK는 일본 해상 보안 본부를 인용, 피츠제럴드 호 승무원 7명이 실종됐다는 정보가 있으며, 1명은 머리를 다쳤다고 확인했다.

피츠제럴드 호는 선체 오른쪽이 크게 손상됐고, 자력으로 항해하지 못할 정도로 망가져 미군의 예인석 2척이 요코스카 기지로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연료 유출 우려는 없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필리핀 컨테이너선 ACX 크리스탈(ACX Crystal)은 길이 222.6m, 2만9060톤이며 피츠제럴드 호는 길이 154m, 8315톤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