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소정, 오늘(16일) 별세...장례는 대한민국 연극인장으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연극배우이자 탤런트 윤소정이 오늘(16일) 별세했다. 장례는 대한민국 연극인장으로 치러진다.

4

16일 故 윤소정의 별세 소식이 알려졌다. 고인은 최근 폐렴 악화로 투병 중이었다. 현재 빈소는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돼 있다. 연극계 관계자들은 고인의 장례가 대한민국 연극인장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故 윤소정은 1944년 7월 4일생으로, 1961년 연극배우로 첫 데뷔를 했다. 1962년 TBS 1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진출한 고인은 연극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활약을 펼치며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 했으며, ‘연극계의 대모’로 불리기도 했다.

고인은 영화 ‘왕의 남자’(2005), ‘결혼식 후에’(2009) 등에 출연했으며, ‘그대를 사랑합니다’(2011)에서는 주연 송이뿐을 맡아 배우 이순재와 황혼로맨스를 펼쳐 많은 관객의 심금을 울렸다. 그는 2016년에는 배우 박근형과 연극 ‘어머니’ ‘아버지’ 무대에 올라 감동을 선사했다.

SBS ‘대망’(2002), MBC ‘잘했군 잘했어’(2009), SBS ‘청담동 앨리스’(2012), JTBC ‘판타스틱’(2016)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던 故 윤소정은 현재 방영 중인 SBS 사전제작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서 자혜대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