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대한적십자사 회장, 임기 4개월 남기고 사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35
뉴스1
인쇄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대한적십자사는 16일 김성주 회장이 임기를 약 4개월 남겨두고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최근 대한적십자사 조직법 개정에 따라 직함이 '총재'에서 '회장'으로 변경됐다.

기업인(성주그룹 회장)이자 대표적인 친박(親박근혜) 인사로 활동해 온 김 회장은 박근혜정부 들어 지난 2014년 10월8일 대한적십자사 제28대 총재에 취임했다. 임기는 오는 10월 7일까지였다. 이임식은 오는 30일 열릴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김 회장은 사의를 표명하면서 "후임 회장이 남북 화해와 통일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임 배경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새정부가 출범하면서 이전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들의 거취를 놓고 논란이 이는 상황과 관련이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MCM' 브랜드로 유명한 성주그룹은 최근 하도급업체들에 대한 '갑질'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한편 김 회장의 사임에 따라 현 김선향 부회장이 후임 회장 선출시까지 회장직을 대행한다. 적십자사는 향후 적십자 의결기관인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후임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적십자사 명예회장인 대통령의 인준을 거치면 후임 회장이 확정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