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가 조사를 시작하자 BBQ가 가격 인상을 철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미노' 치킨값 인상을 주도한 BBQ가 이미 적용한 가격 인상을 전면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abu bakr albaghdadi

농림축산식품에 이어 공정거래위원회까지 BBQ의 가격 인상에 제동을 걸고 나서자 '백기'를 든 것이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BBQ는 긴급회의를 열고 최근 값을 올린 약 30개 품목의 제품가격을 인상 이전으로 되돌리기로 했다.

BBQ는 지난달과 이달 5일 두 차례에 걸쳐 치킨 가격을 최대 2000원 올렸다.

이번 인상으로 인기 메뉴인 매달구 가격은 2만1500원이 됐다. 마라핫 치킨한마리·윙과 파닭의꿈은 2만900원이 됐다.

BBQ는 치킨가격 2만원 시대를 주도했다는 비난여론이 잇따른데 따라 공정위가 움직이자 급히 가격 인상을 철회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전날부터 기업거래정책국 가맹거래과가 BBQ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며 "가격 인상과 가맹사업거래 공정화 등에 대해 알아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