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 "고 백남기 농민과 유가족에게 사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6월 15일, 서울대병원은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종류를 ‘병사’에서 ‘외인사’로 정정 발표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6월 16일, 이철성 경찰청장은 “고 백남기 농민과 유가족께 깊은 애도와 진심 어린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고 백남기 농민의 사건을 두고 경찰 책임자가 사과를 한 건, 2015년 11월14일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백남기 농민이 쓰러진 지 1년 7개월 만이다.

the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발언은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 모두발언에서 나온 것이었다. “지난 6월 9일, 6·10 민주항쟁 30주년 즈음해 경찰인권센터에 있는 박종철 열사 기념관을 다녀왔다. 그 곳에서 과거의 잘못된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경찰의 인권개혁을 강도높게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한 이 청장은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으로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이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이철성 경찰청장은 “앞으로 경찰은 일반 집회시위 현장에 살수차를 배치하지 않겠다. 사용요건도 최대한 엄격히 제한하겠다. 이런 내용을 대통령령에 법제화해 철저히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