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석상에서 "문재인이 나쁜 놈, 친북, 종북"이라고 말한 사람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강동호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강동호 위원장은 15일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개소식에서 마이크를 들고 이런 발언을 쏟아냈다.

"문재인이가 청와대 전세 내서 일을 시작했는데, 적폐 청산이라고 해서 정치 보복을 시작했다."

"친북하는, 종북하는 문재인은 우리 보수, 우리 주류세력을 죽이려고 하고 있다."

"상대가 아주 나쁜 놈이기 때문에, 깡패 같은 놈은 나쁜 놈이다."

"이런 놈을 상대해서 점잖게 나가다가는 나라 꼴이 안 된다."

w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곧바로 논평을 내어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한 막말"이라고 지적했다.

아래는 논평 전문.

'막말'당 자유한국당은 즉각 사죄하라


오늘 강동호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위원장의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한 '막말'로 국민들을 아연질색하게 하고 있다.


강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친북하는 종북하는 문재인.... 이런 □을 상대해서 점잖게 나가다가는 나라꼴이 안됩니다.....아주 나쁜□, 깡패 같은□”이라고 했다.


공당의 서울시당위원장 직책을 맡고 있는 사람의 깜냥을 의심케 하는 발언이다.


이같은 발언은 정치 혐오감을 조장하는 것으로 막가파식 돌출행동이자 몰지각한 행태이다.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결국 국민들로부터 더욱 더 외면당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강 위원장의 막말에 대해서 진상파악과 함께 국민들께 즉각 사죄해야 한다.


다시 한번 자유한국당의 자성과 각성을 촉구한다.



2017년 6월 15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