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이름은' 더빙판 목소리의 주인공은 이 배우들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배우 지창욱, 김소현, 이레가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의 우리말 더빙판에 목소리 출연한다.

'너의 이름은'의 수입사 미디어캐슬은 16일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이 오는 7월 13일, 우리말 더빙판으로 다시 찾아온다. 더빙판의 주역으로 배우 지창욱, 김소현, 이레가 합류했으며,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이 더빙 연출을 맡았다"고 알렸다.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적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다. 우리말 더빙판에는 탁월한 감성은 물론,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까지 겸비한 젊은 연기파 배우 지창욱, 김소현, 이레가 참여한다.

또한 '너의 이름은'은 시각, 청각장애인도 함께 볼 수 있도록 화면 해설과 한글자막이 더해진 배리어프리 버전으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이 같은 뜻 깊은 제작 취지에 공감한 세 배우는 흔쾌히 목소리 출연 의사를 밝혔고, 이로써 그 어떤 장벽없이 전 세대가 '너의 이름은'의 감동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타키 역은 배우 지창욱이 맡았다. 그와 가슴 뛰는 로맨스를 펼칠 미츠하 역은 배우 김소현이 맡았으며, '너의 이름은'의 신스틸러로 관객들의 마음 속에 저장된 여동생 요츠하 역은 국민 여동생 배우 이레가 맡았다.

한편, 한국 더빙판 캐스팅을 함께 의논했던 '너의 이름은' 제작사 코믹스웨이브필름 측은 "원작의 느낌을 보다 잘 표현하기 위해, 일본과 같이 배우를 캐스팅했으면 좋겠다고 추천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서 "한국 더빙판 배우들의 과거 출연작을 살펴보니 이미지뿐만 아니라 연기력도 출중해 기대가 컸다. 이번 작품도 목소리 톤과 연기가 과장되지 않고, 실사 영화 속에서 연기를 하듯 자연스러웠다"며 이번 캐스팅에 대한 깊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너의 이름은' 더빙판은 오는 7월 13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