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이 비공개 회동 뒤 내린 결론(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15일 청와대를 향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고해달라고 한목소리로 요청했다. 이에 여당은 청와대에 야당의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모처에서 회동을 통해 이렇게 뜻을 모았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앞으로의 정국 운영과 산적한 숙제에 대해 상당한 우려의 표시를 했고 대통령께서 (임명 강행을) 재고할 것을 요청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w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와 관련해선 우원식 원내대표가 야당 원내대표에게 "조속히 추경 심의를 착수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야3당 원내대표는 "국회 일정이 연계돼 순서대로 진행되는 것이기에 야3당이 반대하는 후보자의 임명이 있으면 더 어려워진다"고 경고했다.

이에 이들은 추경 심사 문제에 대해선 조금 더 지켜보면서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조직법 개편안 역시 우 원내대표가 협조를 요청했지만 야당 원내대표들은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