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델이 런던 화재 현장을 찾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 출신 가수 아델이 14일(현지시간) 밤 대형 화재가 발생한 런던 그렌펠 타워 사고 현장을 찾았다고 목격자들을 인용해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남편인 프로듀서 사이먼 코넥키와 함께 현장을 찾은 아델이 망연자실해 하는 주민들을 안고 격려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와 있다.

한 목격자는 아델의 사진을 올리면서 "나는 아델을 사랑한다. 그녀는 (화재에 대해) 트위터를 하지 않을 것이다"며 "(하지만) 그녀는 밖으로 나와 사람들을 도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아델이 울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했다. 그는 "그렌펠 타워를 찾은 아델과 사이먼을 봤다. 그녀는 아바야(검은 천으로 만든 겉옷)를 입고 있었다. 두 사람 모두 존경한다"고 의견을 남겼다.

"아델이 돌아다니면서 사람들을 위로하려고 안아주고 있다"



그렌펠타워 화재 신고 이후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 수는 12명이다. 그러나 런던 경찰청은 실종자와 부상자 수가 많아 사상자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에 따르면 병원에 이송된 74명의 부상자 중 생명이 위태로운 18명을 비롯해 34명은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렌펠타워에는 총 120가구가 입주해 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