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가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한 류승완 감독의 대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류승완 감독이 '한일 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소신을 밝혔다.

류승완 감독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에서 일본 아사히 신문에서 온 기자로부터 "몇 퍼센트의 사실에 기반한 작품인가", "영화 개봉 후 한일 관계에 우려가 있을 것 같은데 그에 대한 생각이 어떠냐"는 질문을 받았다.

the

이에 그는 "나에게는 존경하는 일본 영화 감독들, 좋아하는 일본 영화도 많이 있고, 좋아하는 일본인 친구도 있다. 한일 관계가 진심으로 가까운 이웃과의 관계가 잘 풀려가기를 바란다"며 "하지만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고 해결하고 넘어가야 할 건 넘어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리가 맞고, 이치에 맞아야 좋은 관계가 형성된다. 우리가 갑을 관계도 아니고. 영화가 공개되고 나서 지금의 우려가 불식될 것이다. 이 영화는 극단적 민족주의에 의존하거나, 특수한 소위 감성팔이, '국뽕'에 의존한 영화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the

또 "오히려 영화를 보자면, 아까 송중기 배우가 측은지심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사람이 사람에 대해 가질 수 있는 태도와 마음을 볼 수 있다. 그게 같은 한국인이기 때문이 아니다. 우리가 아프리카 난민도 돕고 일본에서 지진이 났을 때 생수도 보내는 것이 한국인이다. 이 영화는 본질적으로 인간에 대한 이야기, 전쟁에 대한 이야기. 전쟁이 얼마나 인간을 괴물로 만들 수 있는가 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다. 한일관계에 대한 우려는 영화가 공개되고 나면 사라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