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병사'→‘외인사'로 수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에서 사망의 종류가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됐다. 지난해 9월말 고인이 숨졌을 때 고인의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의 지시로 고인을 진료했던 전공의가 사망진단서에 병사로 기록한 것을 두고 서울대 의대 학생 및 동문들뿐만 아니라 대한의사협회나 시민사회단체들도 사망진단서가 그릇됐다고 비판한 바 있다.

the

15일 서울대병원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대병원은 최근 자체 윤리위원회를 열어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 수정에 대해 논의했으며 지난 14일 해당 전공의가 사망진단서에서 사망의 종류를 외인사로 수정했다. 또 사망의 원인도 기존에 ‘심폐정지’에서 ‘급성신부전’으로 수정했다. 심폐정지는 사망 원인이 아닌 사망할 때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지적을 받아 들인 것으로, 고인은 급성외상성뇌출혈로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결국 급성신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고친 것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사망진단서 수정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며 “다만 해당 전공의가 지난 3~4월에 백 교수와 함께 일을 하고 있어 실질적인 논의는 5월부터 진행돼 이제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고인은 2015년 11월 서울 광화문 근처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시위에 나갔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아스팔트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크게 다친 뒤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약 11개월 동안 치료를 받다가 지난해 9월말에 숨졌다. 고인의 주치의였던 백선하 교수는 지난해 11월 신경외과장에서 보직해임 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