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강경화 보고서 17일까지 재송부" 요청한 것의 의미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청와대 제공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7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국회가 17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송부하지 않을 경우 18일 임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1차 채택시한이 어제(14일)로 완료된 만큼 오늘 17일까지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안다"면서 "만약 국회가 17일까지도 송부하지 않으면 18일부터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7일까지 송부하지 않으면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야당이 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 "반대를 넘어서서 대통령이 그를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비판한 뒤 "저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고 임명 강행 의사를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