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5일 12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15일 12시 16분 KST

청문회 과정에서 한국당 보고 "이것도 정당인가?" 생각했다는 사람의 놀라운 정체

자유한국당 7·3 전당대회 당권 도전을 시사한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15일 "저를 비롯한 자유한국당의 모든 당원들이 철저한 과거와의 단절, 혁신으로 출발하지 않고는 이 당에 미래가 없다"고 밝혔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기계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서울시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앞으로 우리가 살려면 철저히 과거와 단절을 하지 않고는 살기가 어렵다"며 이렇게 말했다.

w

그는 "보수세력이 비아냥의 대상이 되고 조롱의 대상이 됐는데도 그 집단에 속한 사람들은 거기에 대한 반성도 없다"며 "이제는 이 집단이 살기 위해 과거와 단절하고, 철저한 외부혁신을 하고, 이념 무장을 하지 않으면 이 당은 사라진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당권을 맡아줄 사람이 있으면 하지 않는다. 이 무너지고 썩은 정당을 내가 지금 맡아 악역을 할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면서도 "최근에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을 보면서, 대선을 치르면서 이것도 정당인가 그렇게 생각했다"며 당권 도전 배경을 밝혔다.

홍 전 지사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으려면 좌우 양날개가 건강해야 한다"며 "제가 부족하고 못나서 주사파 정권이 탄생한 것에 대해 죄송하지만 대한민국의 자유의 가치를 우리가 어떻게 지켜나가야 할지 함께 생각하고 함께 가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