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발언에 정우택이 보인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야3당에 대한 사실상의 선전포고로 본다"고 비판했다.

정 대행은 이날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야3당의 일치된 반대에도 불구하고 절대 부적격 판정을 받은 강경화 후보자를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를 밝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강 후보자에 대한 야당 반대가 우리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반대를 넘어서서 대통령이 그를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정 대행은 "문 대통령의 강경화 밀어붙이기가 현실화된다면 국회 차원의 협치가 사실상 끝난 것은 물론 야당으로서 보다 강경한 수단을 강구할 수 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이 협치의 정신을 포기하고 야당이 극한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도록 내모는 것은 순조로운 국정운영을 위해 결코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강경화 후보자 임명이 강행될 경우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 독주에 강력히 저항을 할 것"이라며 "본회의 표결이 필요한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등 각종 국회 현안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대행은 또 최근 문 대통령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와 관련 "위장전입, 논문표절 등 소위 5대비리 뿐만아니라 임금체불, 여성비하, 성매매 옹호의혹 등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청와대가 이런 문제를 뻔히 알고 지명하는 것인지 아니면 사전검증에서 거르지 못한 것인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대행은 "이런 문제 많은 인사들을 추천해놓고 참고용으로 청문회를 해달라. 임명은 내맘대로 하겠다는 것인지 어이가 없을 뿐"이라며 "이것이야 말로 전형적인 국민무시, 국회무시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