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이 'USB 앨범' 논란에 입을 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8일, 새 앨범 '권지용'으로 컴백한 지드래곤이 누구도 시도하지 않은 영역에 도전했다. 바로 USB 형태의 앨범이다.

45

CD 형태의 기존 방식을 탈피한 이번 앨범은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USB 앨범을 '음반'으로 인정해야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였다. 스포츠 동아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가온차트를 운영 중인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는 지드래곤의 새 앨범을 '음반'으로 분류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음악 저장 매체'가 아닌 온라인에서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다운 받도록 하는 '음원 다운로드 장치'로 해석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지드래곤의 앨범은 가온차트의 앨범 순위에서 제외됐다. 이는 SBS '인기가요' 등 음악 방송 순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에 지드래곤이 직접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아티스트의 작업물이 그저 '음반이다/아니다'로 달랑 나누어지면 끝인가?"라며, 음반의 형태는 "중요치 않다"고 전했다. 다음은 지드래곤의 입장 전문이다.

"What's The Problem?" 누군지도 모르는 어떠한 사람의 결정에 따라 한 아티스트의 작업물이 그저 '음반이다/아니다' 로 달랑 나뉘어지면 끝인가? 오랜 시간 고민끝에 겨우 단 몇 곡을 세상에 선보인다. 비닐에 쌓인 새 앨범이 손에 잡히면 그 기분은 매번 꿈같다. (LP, 테이프, CD, usb파일...등등) 포인트가 다르다. 정작 제일 중요한건 겉을 포장하고 있는 디자인적 재미를 더한그 형태가 아니라 아무것도 아닌 곳에 그 누가 어디서 틀어도#그 안에 담겨져 있는 음악, 내 목소리가 녹음된 바로 내 노래다. 당신의 귀를 통해 눈을 통해. 손을통해 입을통해. 오랜시간 세월이 지나도 가슴속에 변치않고 영원히 기억될 수 있는. 그저 짧은 노래지만 당신의 인생의 한 페이지에 같이 수록 될. 좋은멜로디와좋은가사가전부인. 다른건 중요치 않다.

권지용(@xxxibgdrgn)님의 공유 게시물님,

한편, 지드래곤의 오프라인 앨범은 지난 10일 선 주문을 받기 시작했고, 오는 19일 정식 판매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