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자진 사퇴' 촉구한 또 한 명의 장관 후보자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우현 등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은 15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도덕성과 전문성을 지적하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기 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보은인사를 즉각 중단하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재원, 정종섭, 박덕흠, 박맹우, 박찬우 등 의원도 함께 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은 당대표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김 의원을 지명했다"며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국토부장관 역할을 코드인사가 수행할 자질이 있는이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국토교통위원들은 인사청문회에 앞서 전문성 결여, 논문표절, 부동산투기, 농지법 위반 등 4대 의혹에 대해 철저한 청문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w

이우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와 의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도덕성과 전문성을 지적하며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 의원은 "김 후보자는 국토부장관 업무의 전문성과 국가운영에 미치는 중대성을 고려할 때 전문성이 전혀 없다"며 "남의 글을 그대로 베껴 표절하고, 이를 숨기려고 석사졸업을 은폐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또 "김 후보자의 배우자는 2012년 연청군 원당리 일부 토지를 농지경영으로 매입했으나 4개월 만에 형질변경을 하고 고급주택을 지어 농지가격이 2배, 3배 폭등한 이득을 취했다"고도 지적했다.

농지경영계획서와 달리 어린 소나무를 심어 농지법을 피하고, 후보 배우자가 4~5가지 직업을 겸직하고 있어 실제 영농이 가능했는지에 대한 의혹도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 국토교통위원들은 대통령이 스스로 약속한 도덕성 잣대로 엄격히 검증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독선·공신·코드·담합·쇼통 인사를 중단하고 인사참사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