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경화 임명 시사'에 대해 이언주가 크게 화를 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국민의당이 대승적으로 협조해왔는데 마치 아무런 문제가 없는 후보자를 지명한 것처럼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청와대가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제시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강 후보자는 대승적으로 양보하고 협조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여론조사 지지율을 믿고 폭주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원내수석은 또 "침묵하고 지켜보는 다수의 국민들을 무시해선 안될 것"이라고도 했다.

청와대에서 '국회 인사청문회는 참고사항에 불과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에 대해선 "이해할 수 없는 놀라운 발언"이라며 "이는 헌법 정신을 무시한 발언"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원내수석은 "이런 식으로 국민을 핑계로 대의기관인 국회를 무시하고 대립을 계속하면 과연 문재인정부가 과거 정권과 뭐가 다른 것인지 한숨만 나올 뿐"이라며 "푸른 기와집(청와대)을 가면 독선과 불통으로 가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여야의 협치가 물 건너가는 느낌"이라며 "문재인정부가 루비콘강을 건너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