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살해 협박 받아..경찰 출동에 신변 보호 강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기 걸그룹 에이핑크를 상대로 한 살해 협박 전화가 서울 강남경찰서로 걸려와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방송가의 한 관계자는 "14일 오후 9시쯤 서울 강남에 위치한 걸그룹 에이핑크의 소속사 사무실에 경찰 예닐곱 명이 급히 찾아왔다"면서 "경찰서로 살해 협박전화가 와 신변 보호 및 수사차 급히 경찰이 파견된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에이핑크 멤버들이 있는 서울 강북의 연습실에서도 혹시 모를 일을 대비해 경비 인력이 따로 배치되는 등 일대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현재 경찰은 멤버들을 상대로 살해 협박 전화를 걸어온 협박범의 소재와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에이핑크의 소속사 관계자들은 현재 전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d

살해 협박을 받은 에이핑크는 26일 컴백을 앞둔 상황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