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자였다는 총격범을 향해 샌더스가 보인 강한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14일(현지시간) 하원 원내총무를 비롯한 의회 관계자 최소 5명이 부상당한 버지니아주 총기난사 사건에 대해 "비열한 행위"라며 강력 규탄했다.

특히 범인이 과거 자신을 지지한 반(反) 도널드 트럼프 성향 인사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단호한 비판에 나섰다.

NPR방송 등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이날 상원 연단에 올라 "공화당 의원들의 야구 연습장을 덮친 총격범이 내 대선 캠프에서 자원봉사했던 지지자일 수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난 이 비열한 행위에 구역질이 난다"고 밝혔다.

샌더스 의원은 "어떤 폭력도 우리 사회에서 용납할 수 없다""진정한 변화란 오로지 비폭력적 행동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그 외의 모든 것들은 미국인들의 가치에 정면 충돌한다"고 강조했다.

또 수술 뒤 중태에 빠진 스티브 스컬리스 하원 원내총무의 쾌유를 빈 샌더스 의원은 초동 대응에 나선 경찰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총기 난사범인 제임스 호지킨슨(66)는 페이스북에 "트럼프와 트럼프 일당을 파괴해야 한다" 등의 게시물을 올린 과격한 성향의 샌더스 의원 지지자였다고 앞서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이 외에도 '공화당을 끝장내자', '지옥으로 가는 길이 공화당원과 함께 나 있다' 등의 극단주의 단체 페이지도 구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은 해당 계정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호지킨슨의 반 트럼프 성향은 최근 들어 극심해졌다. 이틀 전 호지킨슨은 트럼프 대통령이 첫 전체 각료회의를 주재한 소식에 대해 "트럼프 당신은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나쁜 놈이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호지킨슨은 오전 6시30분께 알렉산드리아 야구장에서 연습을 하던 20여명의 공화당 의원과 보좌관에게 총기를 난사했으며 스컬리스 원내총무와 경찰관 등 최소 5명을 부상케 했다. 호지킨슨은 경찰과의 총격전에서 부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