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털다가 날아간 300만원, 초등생들이 찾아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파트 놀이터에 뿌려져 있던 300만원을 주워 신고한 초등학생들이 경찰로부터 상장을 받았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지난 11일 서울 성북구의 한 놀이터에 뿌려져 있던 5만원권 지폐 60장을 주워 신고한 숭인초등학교 6학년 조용훈(12)·김태민군(12)과 3학년 이지윤(8)·고은서양(9)에게 상장과 부상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students

이 돈은 주인 A씨가 에어컨을 사기 위해 봉투에 넣어 이불 사이에 넣어두었던 것으로 A씨가 아파트 베란다에서 이불을 털어 말리던 중 놀이터로 날아갔다. 하지만 정작 주인 A씨는 돈이 없어진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경찰은 학생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해당 아파트 동을 호수마다 방문해 A씨를 찾아 돈 봉투를 전달했다.

13일 오후 학생들에게 직접 상장을 전달하기 위해 학교를 찾은 이상현 종암경찰서 서장은 "큰돈을 주워 망설임 없이 신고해준 초등학생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어린이 스트레스 신호 8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